"나를 사랑한다면, 이렇게 해야 해!" 자기만의 각본이 너무 많다.
그리고 그 각본대로 안되면, 화 내고 짜증부린다.
만난 지 1백일째 되는 날 꼭 챙겨야 하고, 첫 눈 오는 날 꼭 같이 있어야 하고,
그런 것조차도 하나의 각본일지 모른다. 그런 것에 무심한 걸,
사랑이 부족한 것으로 확대 해석하진 말 것.
하루에 수십 번 전화해서 누구랑 뭘 하는지
물어 보고, 자기 맘에 안 드는 스케줄로
움직이면 화를 낸다.
휴대폰 비밀 번호 가르쳐달라고 떼를 쓰고,
행여 이성과 같이 있는 걸 목격이라도 하면
그 진상을 자세히 듣지도 않고 펄펄 날뛴다.
나를 못 믿겠다는데, 더 이상 사랑할 이유가 없다.

처음엔 그것이 좀 귀여워 보일지도 모른다. 애교로 보일 수도 있다.
그러나 자꾸 반복되면 피곤하다. 내가 지금 애인이 아니라,
보육원 교사가 된 건 아닌가?
문득 의심이 들 것이다. 뭔가 제안했을 때, 상대방이 싫다고, 안된다고 한다면,
심플하게 접는 어른스러움이 필요하다.
꼭 하고 싶다면 혼자 하는 것이 둘 다에게 바람직하고...
나 같은 애를 사랑해주다니
정말 고마울 따름… 이라며
쓸데없는 자기비하에 빠져 있진 않은지.
조금만 무심해도
"그래, 역시 나는 사랑받을 수 없는 거야…"
자학하고, 혼자 우울해 하고,
상대방이 아무리 아니라고 해도,
자꾸 의심하고.

욕설(특히 다른 친구들 있는 데서)과 무시하는 말
(너 그것밖에 안돼?, 네가 그렇지 뭐, 하는 일마다 왜 그러니?, 네가 뭘 안다고 그래?,
재수없어, 지겨워, 짜증나 등등),
식구와 친구들 흉보는 말은 망가지는 사랑의 지름길.

자신의 애인 앞에서 연예인 칭찬을 너무 하고 있는 건 아닌지?
가까이 있는 사람과 비교하는 건 더 기분 나쁘다.
'그 애는 그렇다는데, 넌 뭐니?' 라고 말하는 순간,
애인의 맘은 조금씩 금이 가기 시작한다.

이거 하나만 봐도 앞 일을 짐작할 수 있다. 점점 더 강도 강한 스킨십을 요구할 테고,
다른 일에서도 당신의 의견 따위는 안중에도 없을 거고, 뭐든 자기 맘대로 결정할 거다.

두말 하면 잔소리. 한 사람이 일방적으로
모든 걸 결정하고 주도하는 관계는 언젠가는 삐걱거리게 되어 있다.
누군가를 따르기만 하면 되는 건,
편할지는 모르지만 자신의 정신을 좀먹는 짓.
사소한 것 하나도 함께 결정하는 관계가 오래 간다.

귀 얇은 사람들은 연애 잘 못한다.
왜? "네 여자 친구는 좀 그렇더라…"로 시작되는
온갖 그들의 주관적인 음해에 1천번은 더 맘이 흔들릴 것이므로.
그리고 여자 친구 혹은 남자 친구를 다시 보게 된다.
내 시선이 아니라, 다른 사람의 시선으로.
내가 좋으면 좋은 거다, 자기 판단에 확신을갖자.
이벤트 황태자 최수종 아저씨가 이 분야의 대가.
본인이야 좀 머리가 아프겠지만 끊임없이
상대방을 행복하게 하려는 그 노력과 결과는
감동적이지 않을 수 없다. 문제는 기발한 이벤트와 선물이 아니라 (이벤트 자체를 천성적으로 싫어하는 사람도 있다), 상대방이 행복해질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하는 자세인 것이다.

제일 위험한 건 ‘절대 안 싸우는 것’이다.
뭔가 부당하다 생각되는 것이 있으면, 싸움을 걸어라.
그래야 문제가 해결된다.
문제는 싸움 자체가 아니라, 그 뒤. 어떻게 화해하는가이다.
잘못했다면 먼저 인정할 것. 그건 자존심과 아무 상관 없다.
오래 연애하는 사람들의 공통점은 이거다.
서로를 철저하게 믿는 것.
그가 혹은 그녀가 어디에서 무얼 하든
엉뚱한 상상으로 스스로를 괴롭히지 않는 것.
그 사람의 말을 의심하지 않는 것.
제일 많은 사람들이 사랑이 오래 가는 비결
첫번째로 꼽은 항목.

같이 있고 싶은 맘 알겠지만, 그러다 보면 가기 싫은 곳 가야 되고,
하기 싫은 일 해야 되고, 만나기 싫은 사람 만나야 될 거다.
공유하는 시간과 공유하지 않는 시간 모두 존중되어야 한다.
그 사람이 혼자 뭘 하든 캐내려고 하지 말 일.
그 사람의 세계를 존중할 일.

----------------------

화이팅!

'ETC story > ETC stori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운명을 바꾸는 반지...  (0) 2005.10.04
노래방이 땡긴다..  (3) 2005.10.01
꽉! 채워버렸습니다.  (5) 2005.10.01
쓸쓸하다.....  (1) 2005.10.01
발전하는사랑..망가지는 사랑  (0) 2005.09.29
코엑스 행사 무료 정보..  (0) 2005.09.28
하노이 신부...  (0) 2005.09.27
Alfie 중에서..  (0) 2005.09.27
전차남 [電車男]  (4) 2005.09.26
좋은 사람....  (0) 2005.0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