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SH, family../Ash

얼김에 찍은 프로필 사진...

by 애쉬™ 2009. 6. 22.

주말들 잘 보내셨어요? 저는 정신없이 보내서.... 주중에 워낙 피곤해서 많이 자기도 했고^^ 이러저리 많이 댕기기도 했고...

어쨌든, 어제는 하루종일 친구 녀석 웨딩촬영 스냅촬영 해 준다고 바빴네요...

예식 본식은 많이 찍어봐도...웨딩촬영은 첨이었는데, 휴...시간도 많이 걸리고^^

특히나 신랑 신부 옷 갈아입고 기다리는 시간이 꽤나 되더라구요...

한참 찍다가, 신랑/신부 한복 갈아입는 시간....

꽤나 무료하게 기다리던 메인 기사님...그리고 저....

그냥 얼김에 튀어나온 말  "이왕 쉬시는 김에 제 사진 몇장만 찍어주실래요?"

머, 스튜디오니 조명은 다 있겠다, 제 카메라 /렌즈 주면서 한두장 찍어달라는데 거부할 사진사는 없겠죠?



그냥 중간에 서서 탁탁~^^

그래서, 거진 최초로 제대로 된 스튜디오에서 제 사진 한번 찍어보았네요~ㅋ

머 몇시간 찍고 야외촬영까지 한 뒤라, 피곤해 보이고, 땀 많이 흘려서 얼굴에도 기름이 쫠쫠~ㅋ 그래도 간만에 찍었더니 기분은 좋네요..














하루종일 사무실에서 컴퓨터만 본다고 햇볕도 못 보는 직업이긴 한데, 주말에 동호회 출사 몇번 갔더니.....

이렇게 타 버렸네요^^ 네, 저 잘 탑니다.

이 날 웨딩 찍은 친구는 얼굴이 하애서 해 보더라도 붉게 되었다가 다시 하애진다는데,,,,,전 붉게 되지도 않고 바로 씨꺼먼스 된다는--;;


암튼, 제 블로그 오시면서 제가 누군지 잘 모르시겠다는 분!

이제 없으시겠죠?^^

보시다시피 꽤 건장한 청년이랍니다^^





::: 신사동 우리사진관 :::

::: Canon EOS-5D Mark II & Canon EF 85mm F1.2L II :::











'ASH, family.. > Ash'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렇게 하얀눈이 내렸습니다.....  (34) 2009.12.29
재밌는 합성 놀이  (44) 2009.07.19
남들의 눈에 비친 애쉬...  (40) 2009.07.12
삼청동..4년전과 오늘???  (23) 2009.06.28
얼김에 찍은 프로필 사진...  (53) 2009.06.22
비가 오는 날에는.....  (25) 2009.05.12
거진 20년만에 받아본 1등 도장^^  (28) 2009.05.03
그냥 웃지요...  (20) 2009.04.24
러닝맨 1  (6) 2009.02.18
예전...국립중앙박물관에서...."러닝맨"  (6) 2009.02.16

댓글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