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 story/2008 South Vietnam

무이네 소경...

by 애쉬™ 2009. 11. 2.

Canon | Canon EOS-1Ds Mark II | 1/800sec | F/8.0 | 0.00 EV | 16.0mm | ISO-100 | Off Compulsory



무이네 [Mui Ne]

베트남 남부 판티엣(Phan Thiet) 부근에 있는 해변 휴양지

도시민들을 위한 한적한 휴양지로, 호치민에서 자동차로 약 4시간이 걸린다. 길이 약10km에 이르는 긴 해변을 따라 소규모의 리조트호텔, 레스토랑 등이 들어서 있으며, 파도가 거칠고 높아서 서핑·윈드서핑을 하거나 바다를 바라보며 휴식을 취하기에 적합하다.

부근에 있는 '피싱 빌리지(Fishing Village)'에서는 둥근 바구니처럼 생긴 전통 배 '퉁'과 그물로 물고기를 건져 올리는 베트남 사람들의 고기잡이 모습을 볼 수 있다. 무이네에서 남쪽으로 약 5km 떨어져 있는 곳에는 지름 약 2~3km 규모의 모래언덕(Sand Dune)이 있는데, 사막과 같은 풍광과 일출과 일몰의 아름다움으로 유명하다. 무이네 바닷가 계곡 안쪽에 있는 요정의 샘, 리틀 그랜드 캐니언 등도 명소로 알려져 있다.




네, 백과사전에 있는 무이네에 있는 소개처럼..... [한적한 휴양지]로 유명한 곳이 바로 이 무이네입니다.

보시다시피 사람들도 별로 안 보이고, 백사장도 그렇게 넓게 퍼져 있지 않아요... 그저 길~~게 늘여진 해변따라 참 조용하고 소소한 정취를 느낄 수 있어,

은근히 사람들이 찾는 곳이죠..





Canon | Canon EOS-1Ds Mark II | 1/320sec | F/8.0 | 0.00 EV | 16.0mm | ISO-100 | Off Compulsory


이렇게 해변둔턱에는 멸치와 같은 생선들을 말리느라 바쁩니다.  바구니 가득히 담아가는 부자의 모습..








Canon | Canon EOS-1Ds Mark II | 1/320sec | F/8.0 | 0.00 EV | 16.0mm | ISO-100 | Off Compulsory


네, 지프타고 가다가 바다가 넘 시원하게 보여서 잠시 서서 기념촬영! 어, 근데, 우리 일행말고 작은 소녀가 끼어 있네요~









Canon | Canon EOS-1Ds Mark II | 1/250sec | F/8.0 | 0.00 EV | 16.0mm | ISO-100 | Off Compulsory



조개등으로 만든 예쁜 액세사리를 파는 꼬마였는데, 참 귀여웠습니다.

학교도 안 가고 이렇게 먼가를 팔러 나와야 한다는 현실이 아쉽긴 했지만, 그래도 소녀의 얼굴은 참 밝았네요...






Canon | Canon EOS-1Ds Mark II | 1/400sec | F/8.0 | 0.00 EV | 16.0mm | ISO-100 | Off Compulsory


잠깐 제 사진 한장!^^

다행히 어둠이 제 뱃살을 감추어 주네요~^^








Canon | Canon EOS-1Ds Mark II | 1/20sec | F/8.0 | 0.00 EV | 16.0mm | ISO-100 | Off Compulsory




무이네 해변의 어느 골목가게 입니다.

예전 우리나라 시골에서 볼 수 있었던 상점들하고 비슷하죠?









Canon | Canon EOS-1Ds Mark II | 1/3200sec | F/2.8 | 0.00 EV | 50.0mm | ISO-100 | Off Compulsory



멸치 말린것을 걷어들이는 아주머니들....

그리고 그것을 물끄러미 바라보고, 또 바다를 하염없이 쳐다보는 꼬마 아이.....


우리나라 해변에서도 볼 수 있는 어느 조용한 해변마을의 소소한 모습이었습니다.

담 시간에는 드뎌 무이네의 명물.... 레드샌드를 찾아가겠네요?^^








::: 2008 베트남/ 무이네 :::

::: Canon EOS-1Ds MK2 & Canon EF 16-35mm F2.8L :::











댓글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