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TC story/ETC stories....

겨울엔 가죽! 와치캣 프리미엄 루이지애나 크로커다일 카프 디버클 IVO 시계줄 가죽밴드 줄질기!^^

by 애쉬™ 2010. 11. 2.
제 블로그를 좀 보셨으면 시계를 상당히 좋아하는 사람이란걸 아실 수 있습니다. 

요즘 거의 매일 해외뽐뿌 게시판에서 이쁜 시계들 보면서 뽐뿌 받고, 또 삭히고 혼자서 그러고 있습니다.

아내가 방어를 잘 해줘서 그렇지 아니면 시계 엄청 늘어났을것 같습니다^^


음, 여름에는 메탈! 겨울에는 가죽!!  이것은 무엇의 진리??? 네, 시계줄의 진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제 시계중에는 가죽밴드가 잘 없습니다. 주로 번걸아 차는 시계가 4개인데, 그 중 하나인 블로그에서 소개했었던 옥션표 부란뚜기 시계만의 가죽밴드가 있고 나머지는 없네요..

그래서 큰 맘먹고, 아내에게 미운소리 듣고도 하나 질렀습니다. 

시계줄질의 대표사이트인 와치캣이란 사이트에서 말입니다.




그리고, 오늘 도착했네요~ 네, 자가 줄 교체를 시도했습니다.

일단, 오늘 메탈에서 가죽으로 바꿀 시계선수 등장입니다.







정면에서 보면 검은판이지만, 사이드로 보면 파란색이 보이는 AR코팅을 한 녀석이죠

몽블랑 타임워커 랍니다. (네이버 중고장터에서 저렴(?)하게 구입한 녀석이라죠^^)

암튼, 이 녀석의 메탈 시계줄이 좀 듬성듬성한 편이라 가죽줄로 바꾸어서 겨울을 나 볼까 합니다.






일단 준비물은 미리 지마켓을 통해 구입한 시계공구 세트!

나름 고가형이라고 샀지만, 케이스도 제대로 없는 싸구려--;;

머 그래도 있을건 다 있어 보입니다.  이 중에서 좌측 중간에 있는 녀석을 이용하여 시계줄을 교체해 보겠습니다.








시계줄 교체는 어렵지 않았습니다. 

저 공구로 시계줄 연결부위를 살짝 밀어주면 이렇게 빠지니깐요~

메탈시계줄에서 스피링만 빼서 가죽시계줄로 옮깁니다.







자 줄질이 끝나고, 까만색 가죽밴드와 한쌍을 이룬 제 시계...

음, 나름 괜찮네요~ 

제가 산 제품은 "와치캣 프리미엄 루이지애나 크로커다일 카프 디버클 IVO"라는 시계줄입니다. 

가격은 4만5천원정도?? 자동디버클이라 열고 빼기 쉽고 줄이 잘 안 상한다네요~

수동디버클보다는 만원이나 비싸지만, 좋은 가죽줄 오래오래 쓰기 위해서 투자좀 했습니다^^


물론 리오스나 히어쉬 같은 명품 시계밴드들도 있지만, 이 정도도 충분히 과합니다^^







네, 디버클은 이런식인데요~^^

확실히 시계줄 손상은 적겠더라구요~





그럼 착용을 해 볼까요?





새제품이라 그런지 좀 빳빳하다고 해야하나요?  첨에는 끼기가 매우 어려웠습니다만, 반나절이 지난 지금은

손목에 꽤 잘 달라붙는 느낌이 듭니다. 며칠지나면 더 착용감이 좋아지겠죠?

제 손목이 얇아서^^ 좀 방간 시계일지는 몰라도.. 이렇게 자가 시계줄질 해 보니 재밌고 더 시계에 애정이 드는것 같습니다.


이상 간단 가죽시계줄 줄질기 끝!^^



P.S.) DSLR도 아니고, 시계도 안 닦고 막 찍었더니..아이폰으로 찍은거 보다 더 이상하게 못 나왔네요^^ 




::: Fuji 파인픽스 s5800 :::




댓글17

  •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0.11.03 08:26

    시계를 차고 다닌지가...핸펀으로 많이 안차게 되더라구요
    답글

  • BlogIcon 10071004 2010.11.03 10:11

    10년이 넘도록 같은 시계를 사용하는 전...ㅜ.ㅜ
    답글

  • BlogIcon 더공 2010.11.03 12:24

    역시 시계는 뽀대.. ㅎㅎ
    답글

  • BlogIcon HooneyPaPa 2010.11.03 19:53 신고

    이번 출장때 시계가 망가졌는데..하나 사려고보니 맘에 드는 건 왜케 비싼지..
    그나저나 시계공구도 갖추고 있으시고 제대로 입니다. ^^
    답글

    • BlogIcon 애쉬™ 2010.11.08 21:28 신고

      ㅋ 왠지 줄갈때마다 두께 조절할때마다 돈 들이는게 아깝기도 하구^^ 머 그래서 아예 마련했답니다. 만원도 안해요~

  • BlogIcon 라이더 2010.11.03 22:58

    아이고.. 우짜노... 미안하고.. 부끄럽고.. 정말 우짜노.....ㅠ.ㅠ

    오늘.. 오랜만에 블로그 한번 들어와 봤답니다. 올해는 어찌나 바쁜지.. 블로그 멀리한지 꽤 되었거던요..
    정말 한 몇개월 만인지... 어느새 봄, 여름.. 훌쩍 지나버리고.. 가을마저 얼마 남지 않았네요..
    그런데.. 이웃이신 운명님이 한달 전 쯤에 글 남겨두셨더군요. 잠수 그만 하라고....
    미안한 마음에 운명님 블로그 잠깐 들렀다가.. 또.. 한동안 못 올렸던 사진.. 그냥 쭉~ 올려야지 하다가..
    아참.. 애쉬님은 잘 지내나?? 싶어서 블로그 와 봤더니만.... 뜨악~~~~
    세상이 어찌 이런 일이............

    그 사이.. 참 많은 일이 있었네요.. 하나 하나 다 보지는 못했지만.. 썸네일 보고 몇 군데만 들어가봤는데도 말예요..
    정말 너무 미안해서.. 모른체 하고.. 정말 영영 모른체 해버리면 그만이겠지.. 하다가.. 그래도 그건 아닌 듯.....쩝..

    늦었지만.. 결혼 진심으로 축하하고.. 얼마나 기다렸던 소식인데.. 이렇게 한참 뒤에서야 알게 되었다니.......
    애쉬님이랑 너무 잘 어울리는 제수씨.. 이렇게 불러도 되려나 모르겠지만... 고운 마음까지 사진에서 느껴지네요..

    훌쩍 가버릴 가을.. 그리고 신혼.. 모두 제대로 즐기시고.. 건강 조심하세요.. 다시한번.. 미안해요...
    답글

    • BlogIcon 애쉬™ 2010.11.08 21:30 신고

      흐~ 형님 개안심더!!^^ 제가 먼저 연락을 다 드리지 못한 탓이지요^^

      그래도 평소에 형님들이 다 기원해줘서 지금 와이프와 같이 참한 사람 만난거라 생각하고 있답니다.

      박사랑 형님, 라이더형님, 다예맘님등 대구분들, 파란블로거분들 자주 뵙고 싶은데 저도 결혼후에 참 시간이 안 나네요^^

      항상 맘으로 감사하고 있습니다^^

  • BlogIcon 원 디 2010.11.04 11:07 신고

    오오 +_+ 디자인이 완전 바뀐것 같네요 ㅎㅎ
    가죽이라 아프지도 않을것 같고 편할것 같습니다 ^ ^
    답글

  • BlogIcon proof9 2010.11.05 08:32 신고

    시계줄 교체를 직접 하실꺼라고는 생각 못했네요. 제 기준이죠~ ㅋ
    저라면 시계줄 가지고 시계방가서 아저씨한테 해달라고 했을꺼 같아요
    멋진 줄인데요.
    좋은하루되세요.
    답글

  •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0.11.10 18:01

    시계가격이 만만치 않을텐데....
    백화점에 맡기심이..
    답글

  • BlogIcon 마루. 2010.11.20 11:37 신고

    집에 시계가 몇개인가 있는데 좀처럼 차지를 않게 되네요..
    저두 다시 오토매틱으로 하나 장만하고 싶기는 합니다..
    답글

  • 1234 2014.07.03 00:03

    티가 너무나네요..아쉽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