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에서 차장님 생신이라, 케잌을 먹었더니 배가 꽤 부른 저녁이었습니다.

다행히 아내도 간단하게 미리 사 둔 "꼬꼬면"을 먹어보자고 하네요~^^

끓는물 550ml 에 면/건데기/스프 송송송 넣고 중간에 계란도 넣어주시고 총! 4분간 끓여서 나온 꼬꼬면!!

 

Noritsu Koki | iPhone 4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2.8 | 3.9mm | ISO-125 | Off Compulsory


오~~~ 생각보다 괜찮네요..

남자의 자격 방송에서 보고, 이거 오버 하는건 아니겠지...하는 약간의 의구심은 버리지 못했었는데...

와우... 정말 담백하면서도 국물까지 후루룩 마시게 되는 그런 맛이었습니다. 



라면은 스프가 너무 강해서, 건강을 위해서 거의 먹지 않는 편인데,

이 꼬꼬면은 왠지 건강측면에서도 일반 라면보다는 덜 꺼려지는 라면이네요...


이젠 라면은 꼬꼬면만 먹겠어라는 다짐~^^ 물론 라면은 왠만하면 안 먹겠지만요....




이걸로 경규옹~ 대박치실것 같네요^^







Noritsu Koki | iPhone 4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2.8 | 3.9mm | ISO-640 | Off Compulsory



스코노란 브랜드를 아시나요??

어제 저녁 뜬금없이 아내가 사 들고 온 운동화랍니다.

음, 난생 첨 듣는 브랜드라 어딘건가 물어봤더니...노르웨이 꺼라네요^^

남편의 패션의 선구자로 만들고 싶다는 아내의 당찬 포부!

음~~ 이쁘긴 한데,, 가격은 꽤 하는데....

아마존이나 이베이에서 싸게 살 수 있을까 검색해봤더니, 그쪽에는 아예 상품이 없네요...

미국에는 판매되지 않고, 노르웨이에서 수입된 제품이랍니다.

고맙게 잘 신긴 하겠는데, 음...

오늘 아침에 신고왔더니 신고벗기가 여간 까다롭지가 않았네요...

그래도 이쁜 신발이니 잘~ 한번 신어봐야겠네요..



이른 아침에 올리는 소소한 애쉬의 일상이었습니다. 


보너스로 제가 요즘 사용하고 있는 아이폰 잠금화면 배경입니다.

 
조카라서 그런게 아니라..넘 귀엽지 않나요?^^




 

  1.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1.08.30 12:18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저도 한번 먹어보려고 했는데 아직은... 신발에 사랑이 묻어나에요

    • BlogIcon 애쉬™ 2011.08.31 07:58 신고  링크  수정/삭제

      아, 꼬꼬면 인기 너무 좋던데요? 어제 퇴근길에 집 엘리베이터에서도 꼬꼬면 2개 사가시는 남자분 발견^^
      개당 천원이라네요...윽...라면이 넘 비싸긴 하지만...그래도 맛은 좋았다는...

  2. BlogIcon PLUSTWO 2011.08.31 11:05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꼬꼬면 괜찮더군요.....신**에서 건너갈까 봐요..ㅎㅎ

    • BlogIcon 애쉬™ 2011.09.01 07:41 신고  링크  수정/삭제

      ㅋ~ 꼬꼬면이 몸에도 훨씬 좋을것 같다는 느낌!!
      솔직히 일반 라면은 스프가 너무 강해서 전 꺼렸는데, 꼬꼬면은 그나마 괜찮더라구요^^

  3. ecostory 2011.09.08 17:24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맛있습니까 ? 먹고싶어지내... :)

  4. BlogIcon 마루. 2011.09.23 15:17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저도 한박스 산게 얼마전에 거의 한달넘게 만에 왔어요..저는 흰자를 풀고먹어보고 그냥 끓여 봐서 먹어봤는데
    개인적으로는 그냥 아무것도 가미하지 않은게 더 맛나더라구요...
    요즘 나오는 나가사키도 맛나더군요..한번 드셔보세요..

  5. BlogIcon die steel 2011.11.25 16:43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Nice post. It’s really very useful for all internet lover. Thank you so much..

  6. BlogIcon 루시 2012.03.28 09:18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어떻게 지내십니까?